내 몸은 정치적이다 My body is political

작품 줄거리

상파울루 빈곤 지역. 여기 네 명의 트랜스젠더가 있다. 이들은 각자의 자리에서 일상을 지킨다. 아이들을 가르치고 직장에 가거나 학교에 간다. 각자의 방식대로 나를 잃지 않으려 한다. 나의 존재는 연극과 노래로, 때로는 사진이나 말로 세상에 드러난다. 서로 다른 삶에서 나는 오늘도 나의 몸, 나의 정체성 그리고 내가 불리고자 하는 이름으로 살고 싶다. 일상이 곧 저항이 되는 내 몸은 정치적이다.

감독

알리스 히피는 브라질 감독이다. 2011년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점령과 관련된 다큐멘터리 <Dialogues>와 2012년 래퍼들이 자유롭게 도시에서의 삶을 비판하는 <Cidade Improvisada>를 제작했다.

323회 서울인권영화제다시, 함께, 내일도!다시, 함께, 내일도!우리는 서로의 손을 맞잡고

리뷰

영화를 함께 보는 사람과 나누고 싶은 말을 남겨주세요. 가장 기억에 남는 대사도 좋습니다.

리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