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으로 가는 길 Stairway to Noryangjin Fish Market

작품 줄거리

수협중앙회는 서울시가 ‘서울미래유산’으로 지정한 옛 노량진수산시장을 현대화하여 보존한다는 명분으로 강제철거하고 상인들을 강제이주 시켰다. 텅 빈 구시장 옆 노량진역 육교 위에 터전을 지키려는 구시장 상인들이 삶과 투쟁을 이어가며 ‘보존’이 무엇인지 우리에게 묻고 있다.

14거기에선 상영하지 않습니다텔아비브국제엘지비티영화제 보이콧 선언 감독선다시, 함께, 내일도!다시, 함께, 내일도!평등수크린평등수크린

리뷰

영화를 함께 보는 사람과 나누고 싶은 말을 남겨주세요. 가장 기억에 남는 대사도 좋습니다.

리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