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블 패밀리 Family in the Bubble

작품 줄거리

1980년대 국가 주도의 개발시대가 열렸다. 평범한 노동자였던 부모님은 작은 건설업으로 하루아침에 중산층 사장님이 되었다. 도시개발 붐과 함께 부모님의 사업은 승승장구했고, 순조로운 날들이 계속될 줄 알았다. 그러나 1997년 외환위기로 부동산 거품과 함께 모든 것이 가라앉았다. 금방 되찾을 줄 알았던 우리 가족의 호황기는 영영 사라져버렸다. 15년이 지난 지금, 아이러니하게도 부모님은 여전히 부동산에 대한 믿음을 붙잡고 ‘한 방 터질 날’을 기다린다. 답답한 마음에 대화를 해봐도 언성만 높아질 뿐 대책이 없다. 무엇이 우리 가족을 이렇게 만들었을까, 이유를 찾으려 카메라를 들었다. 우리 가족이 가장 행복했던 1980년대로 거슬러 올라가 개발정책의 흐름과 부모님의 궤적을 따라가 보았다. 그 끝에서 우리는 살아나갈 방법을 찾을 수 있을까.

감독

1989년생.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영화과와 동 대학 방송영상과 전문사 다큐멘터리 전공을 졸업했다. 자본이 도시의 장소와 공간 속에서 어떻게 작동하며 변화를 만들어내는지에 관해 관심을 두고 영화를 만들고 있다. <버블 패밀리>(2017)는 그의 첫 번째 장편영화이며, 2017년 EBS 국제다큐영화제 대상을 수상했다.

523회 서울인권영화제거기에선 상영하지 않습니다텔아비브국제엘지비티영화제 보이콧 선언 감독선다시, 함께, 내일도!다시, 함께, 내일도!

리뷰 1개

영화를 함께 보는 사람과 나누고 싶은 말을 남겨주세요. 가장 기억에 남는 대사도 좋습니다.

  • 아롬사랑해

    우리는 땅을 욕망하면서부터, 땅을 딛지 않고 땅을 이고 살아가네요. 망해도 “반 정도 아름답다”니, 그래서 궁상도 반쯤은 유쾌한가 봅니다. 이것이야말로 연출의 힘인가요

리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