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의 전쟁 Untold

작품 줄거리

한국은 1964년부터 약 10년 동안 총 32만 5천여 명의 한국군을 미국의 베트남전쟁에 파병했다. 베트남은 80개 마을에서 한국군에 의한 민간인 학살을 겪었다. 영화는 민간인 학살에서 살아남은 여성, 전쟁의 참상을 목격한 농인, 유가족이 된 시각장애인의 삶을 따라가며 그들의 기억을 담는다. 그들은 무엇을 기억하고 있을까. 그들의 기억은 무엇과 싸우고 있을까. 여성 생존자 응우옌 티 탄은 한국의 책임을 묻는 시민평화법정에 증인으로 선다.        

 

서울인권영화제 자원활동가 요다

감독

이길보라 LEE-KIL Bora

농인 부모로부터 태어난 것이 이야기꾼의 선천적인 자질이라고 믿고, 글을 쓰고 다큐멘터리 영화를 찍는다. 18살에 학교를 그만두고 동남아시아를 홀로 여행하며 겪은 이야기를 책 『길은 학교다』(2009)와 『로드스쿨러』(2009)로 펴냈다. 농인 부모의 반짝이는 세상을 딸이자 감독의 시선으로 담은 영화 <반짝이는 박수 소리>를 찍었고 동명의 책 『반짝이는 박수 소리』(2015)를 출간했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방송영상과에서 학사 과정을, Netherlands Film Academy의 Artistic Research in and Through Cinema 영화학 석사를 마쳤다. 예술가로서의 지속가능성을 찾아 떠난 네덜란드 유학 경험을 『해보지 않으면 알 수 없어서』(2020)에 담았다.

524회 서울인권영화제기억의 문을 열다

리뷰

영화를 함께 보는 사람과 나누고 싶은 말을 남겨주세요. 가장 기억에 남는 대사도 좋습니다.

리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