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바람 프로젝트 - 여기, 우리가 있다>

프로그램 노트

‘마른하늘에 날벼락’처럼 삶의 공간에 자본의 거대한 폭력이 들어온다. 길게는 몇십 년을 일한 곳에서 아무런 설명 없이 쫓겨난다. 지금, 여기에 존재하고 있지만 존재하고 있지 않은 사람이 된다. 국가폭력의 피해자가 되었지만 스스로 진실을 밝혀야 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 평화를 말했을 뿐인데 전쟁 같은 일상을 치러야 한다. 기업과 국가는 마을 공동체를 깨부수고 돈으로 모든 것을 해결하려고 한다. 봄바람 순례단이 길 위에서 만나는 사람들이 싸울 수밖에 없는 이유다.

투쟁의 현장에 있는 사람들은 투쟁은 늘 즐거워야 한다고 말한다. 힘겹고 지난한 싸움은 어떻게 즐거울 수 있을까? 함께 싸우는 사람들은 서로의 위안이 된다. 누군가는 ‘연대하러 와서 오히려 힘을 받는다’고 말한다. 이렇게 싸우며 나아가는 길에서 눈을 마주치고 대화하고 울고 웃으며 어느새 함께하게 된 사람들은 투쟁을 즐겁게 이어갈 수 있게 만든다. 투쟁하는 데 필요한 힘을 얻는 ‘현장’은 그렇기에 소중하다. 힘이 확장되는 공간이고 무너지면 일으켜줄 사람을 얻는 곳, 언젠간 다른 세상이 올 거라는 확신을 얻는 곳이기 때문이다.

연대하며 점점 불어나는 ‘싸우는 사람들’은 현장에서 서로를 만나며 말하지 않아도 공유되는 어떠한 ‘감각’을 경험한다. ‘나’의 싸움이라는 경계를 허물고 함께 싸우는 사람들을 만나 이 감각을 느끼는 순간 노동자, 여성, 장애인, 퀴어, 국가폭력 피해자, 유가족, 소성리/월성/지리산의 주민이라는 ‘정체성’을 넘어 ‘싸우는 사람’의 정체성을 획득하게 된다. 이 싸우는 사람들은 다른 세상을 만들어낸다. 너무 거대한 장벽을 넘어야 해서 불가능해 보이는 싸움을 멈추지 않고 하는 사람들이 장벽을 조금씩 부수고 세상을 한 걸음씩 앞으로 옮겨낸다.

‘싸우는 사람’들의 싸워 본 경험과, 싸우고 있는 현재는 자신이 속한 영역의 변화를 위한 연대가 아니라 완전히 새로운 ‘다른 세상’을 위한 거시적 연대를 가능하게 만든다. 우리는 이미 함께 싸우고 함께 기억하고 함께 나아가며 다른 세상을 만들어 내고 있다. 모든 싸움의 과정을 소중히 여기고 어떤 세상이 와도 ‘우리의 말을 잘 가꾸며’, 언젠가 동료가 될 사람들을 환영하며 다른 세상을 만들어 나갈 것이다. 그리고 우리는 이 모든 것을 멈추지 않을 것이기에 다른 세상은, 기필코 온다.

서울인권영화제 프로그램 팀

영화별 상영 시간표

  • 2022년 09월 25일 19:00
1프로그램 노트

댓글

타인을 비방하거나 혐오가 담긴 글은 예고 없이 삭제합니다.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