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노트: 모든 것은 반드시 무너진다

프로그램 노트

1994년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흑인, 여성, 저소득층 시민들은 아파르트헤이트가 폐지되어 대학입학이 가능해진다. 이에 정부는 대학보조금을 줄이는 정책을 펼친다. 특권층이 다니던 대학은 등록금을 인상하고, 작은 규모의 대학도 잇달아 등록금을 인상한다. 비츠대학교에서 매년 8-9%인상되던 등록금은 2015년 10.5% 인상된다. 꾸준히 상승하던 등록금 인상률이 매우 ‘자의적’이라는 사실에, 이들은 기업화된 대학과 상업화된 교육에 본격적으로 맞서기 시작한다. 비츠대학을 포함한 28개 대학이 학교를 폐쇄하고 셔터를 내린다.

닫힌 대학교에 모인 시위참여자들은 학습을 이어나간다. 투쟁단위 내부에 존재하는 여성, 퀴어에 대한 혐오를 부수고, ‘공정’과 ‘정의’가 부재한 학교에서 무엇이 공정과 정의인지를 합의하는 토론을 이어나간다. 이들을 의식한 정부와 학교가 소비자물가지수를 반영한 이전보다 낮은 등록금 인상률을 발표한다. 하지만 이들은 멈추지 않고 ‘아프리카에 사는 아프리카 사람을 싼 값’으로 취급하는 현실을 꼬집으며 보다 근본적인 혁명을 일으킨다. 빈곤과 불평등 해결이 이 투쟁의 궁국적인 목표이기에, 이들은 끝까지 무상교육을 주장한다.

이들의 투쟁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뿌리깊은 식민주의를 타파하고 인종차별을 없애기 위해, 학생들이 겪고 있는 빈곤한 상황을 무너뜨리기 위해 ‘모든 차별에 저항하는 투쟁’으로 더더욱 확장된다. 하지만 투쟁이 길어지자 미디어는 이 운동이 끝났다고 말하고, 연대했던 정당은 등을 돌린다. 정부는 틈을 타 이들을 불온한 세력으로 몰아가며 공권력을 이용해 무자비하게 탄압하기 시작한다. 이로 인해 학생들이 빚어낸 투쟁의 막이 닫힌다. 이 운동의 가치를 몸에 새긴 이들은 말한다. 한번 확장된 투쟁의 가치는 소멸되지 않을 것이라고. 우리의 혁명은 불씨로 남아 다시 그곳에서 발화되고, 숨을 불어넣어 반드시 모든 것을 무너뜨릴 것이다. 

서울인권영화제 프로그램 팀

영화별 상영 시간표

모든 것은 반드시 무너진다 스틸컷1. 학교 건물 앞에서 시위참여자들이 돌을 든 채 서성이고 있다. 한 참여자는 경찰이 들고 있던 안전모와 방패를 든채 인상을 찌푸리며 소리를 지르고 있다.
모든 것은 반드시 무너진다 스틸컷1. 학교 건물 앞에서 시위참여자들이 돌을 든 채 서성이고 있다. 한 참여자는 경찰이 들고 있던 안전모와 방패를 든채 인상을 찌푸리며 소리를 지르고 있다.
9프로그램 노트

댓글

타인을 비방하거나 혐오가 담긴 글은 예고 없이 삭제합니다.

댓글

*